햇빛이 가져다주는 선물, 비타민D로 뼈 건강을 지켜요!



지구 어디에서나 눈부시게 내리쬐는 햇빛. 우리는 한평생 햇빛과 함께하죠. 그런데 최근 햇볕을 쬐러 나간 적이 있나요? 햇빛은 비타민D라는 선물을 주지만 그늘 속에서 일하느라, 공부하느라, 집안일 하느라 바빠서 나간 적이 없을 거예요. 최근 우리나라 사람에게 부족한 비타민D. 비타민D는 무엇일까요? 부족하면 어떻게 될까요? 


  • 비타민D의 역할


비타민D는 뼈가 약해지는 구루병을 예방하고 튼튼한 뼈를 만들어주는 역할을 해요. 그리고 당뇨병, 암, 골관절염, 면역계 질환의 예방 및 치료에 도움이 돼요. 최신 연구에 따르면 비타민D가 심장병을 예방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고 해요.


  • 비타민D의 결핍 증상


비타민D는 햇빛을 받으면 몸속에서 만들어져요. 또는 음식으로 섭취되기도 해요. 두 가지 방법으로 얻지 못했다면 결핍 증상이 나타날 수 있어요. 뼈가 약해져 성인은 골연화증, 6~24개월의 영아는 구루병에 걸릴 수 있어요. 구루병의 또 다른 원인은 모유 수유예요. 모유에는 비타민D가 충분히 들어있지 않아 모유만 먹는 아기는 자연스럽게 비타민D가 부족해져요. 

구루병에 걸리면 뼈가 약해져요. 머리뼈가 약해서 아기의 대천문이 천천히 닫혀요. 다리뼈가 휘어져 O 다리, X 다리가 돼요. 가슴뼈가 새가슴이나 오목가슴으로 변해요. 척추, 골반, 다리 통증을 호소해요. 결국, 또래 아이보다 성장이 늦어져요. 대부분은 비타민D와 칼슘 보충제로 치료할 수 있으니 걱정하지 마세요. 혹시 척추와 다리가 많이 휘었다면 교정을 위해 보조기나 수술이 필요할 수 있어요. 


  • 비타민 D의 보충


햇빛을 쬐어주면 인간의 피부는 비타민D를 합성해낼 수 있어요. 비타민D가 부족하지 않으려면 아침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해가 적당하게 떠 있는 시간에, 하루에 30분~1시간 정도 햇빛을 쬐어주는 것이 좋아요.

비타민D는 식품으로도 보충할 수 있어요. 연어나 꽁치, 동물의 간이나 계란, 우유, 버섯 등은 대표적인 비타민D의 급원식품이에요. 


이제 햇빛이 주는 선물, 비타민D를 받으면서 여유롭게 산책을 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그리고 비타민D가 풍부한 음식을 드시면서 미래의 건강을 챙겨보아요. 그렇다면 뼈는 평생 여러분의 몸을 튼튼하게 지탱해줄 거예요.